“임신중지, 입법공백은 핑계… 진짜 문제는 정치적 책임 공백”

2022-07-14

[세계일보] “임신중지, 입법공백은 핑계… 진짜 문제는 정치적 책임 공백”


미국 연방대법원이 임신중지 권리를 보장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폐기한 뒤 국내 상황에도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이후 발생한 입법공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진짜 문제는 ‘정치적 책임 공백’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28일 국내 낙태죄 폐지 운동을 이끌어온 시민단체인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SHARE)’의 나영 대표는 “국내 임신중지 상황은 입법공백이 아니라 이를 방관하고 있는 정치적 책임 공백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임신중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서는 법 제정도 필요하지만, 법을 통해서만 할 수 있는 건 아니다”면서 “보건당국을 비롯해 교육, 노동, 사회복지 등 각 책임부처가 제도적 변화를 만드는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보건당국은 △유산유도제 승인 △건강보험 적용 △의료인·상담 현장에 필요한 가이드 제공 △임신중지 정보 제공 플랫폼 구축 △1차 의료기관부터 3차 의료기관까지 연결하는 의료체계 구축 등에 나서야 했다는 것이다.

 

나영 대표는 “입법공백이 있더라도 임신중지가 비범죄화 된 2021년 1월1일부터 바로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하는데, 지금 당국은 오히려 입법공백을 핑계 삼아 조치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생각했다면 빠르게 나섰어야 한다. 그렇지 않았던 건 당국의 책임이 부족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영 대표는 “현재로서는 임신중지에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유산유도제를 승인하는 게 가장 시급하다”고 말했다.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해 우리 의료체계 안에서 자신의 상태에 맞는 약을 처방받고, 정해진 방법대로 약을 복용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


(전문보기) https://www.segye.com/newsView/20220628521454?OutUrl=naver

셰어의 활동 소식과 성·재생산에 관한 뉴스를 받아보고 싶다면 지금 바로 셰어의 뉴스레터를 신청해 보세요. 알찬 소식으로 가득찬 뉴스레터를 월 1회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