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험 있다” 거짓말 해야만 받을 수 있는 자궁암 검진

2021-07-08

‘성적 권리와 재생산 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의 최예훈 산부인과 전문의는 “의사들이 여성의 경험과 삶에 대해 무지한데서 비롯한 문제”라고 짚는다. 자궁경부암 발병 원인인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이 성기의 직접 접촉이 원인 경우가 대부분인 건 맞다. 하지만 100%는 아니다. 최예훈 전문의는 “흔하지는 않지만 손가락이나 성 기구 등을 통해 질 안쪽으로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경로가 있으면 검진 대상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의사들이 대부분 ‘성 경험=남성과의 삽입 섹스’라는 인식에서 딱 그쳐 버리는 경우가 많다. 그 외에 다른 경로가 있다고 충분히 설명하면 병원을 찾은 여성들은 대부분 검사를 받겠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여성들은 의사 또는 간호사가 ‘성 경험 유무’를 별 설명 없이 다짜고짜 묻고, 경험이 없다고 답하면 처녀막 손상을 이유로 질 초음파 검사를 하지 못한다는 말을 듣는다. 꼭 필요한 의료행위인데도 의사가 ‘처녀막이 손상되면 안 된다’며 진찰을 거절하는 사례까지 있다.


전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society/women/1001931.html#csidx2d4433a2bcc9f48b39d323e543bff10

셰어의 활동 소식과 성·재생산에 관한 뉴스를 받아보고 싶다면 지금 바로 셰어의 뉴스레터를 신청해 보세요. 알찬 소식으로 가득찬 뉴스레터를 월 1회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