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후보들은 공공의료 확대해 의료차별 해소하라”

2022-06-09

[비마이너] “서울시장 후보들은 공공의료 확대해 의료차별 해소하라”


건강세상네트워크 등 6개 시민사회단체가 ‘차별 없는 의료 실현을 위한 6·1 지방선거 대응 연대’를 구성했다.

이들은 25일 오전 10시,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후보들을 향해 “의료 공공성을 확충하고 의료 불평등 해소를 위한 정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

여성·성소수자, 이주민·난민, 장애인, 홈리스, HIV감염인 등 소수자는 코로나19 이전부터 일상적으로 이뤄지던 차별 때문에 의료체계에서 배제돼 왔다.

지난해, 낙태죄가 폐지됐지만 여전히 임신중지 시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 김보영 성적권리와재생산정의를위한센터셰어SHARE 사무국장은 “현재 병원마다 요구하는 임신중지 비용은 제각각이다. 비용을 마련하느라 임신중지 시기가 늦어질 경우, 그로 인한 고통을 임신중지 당사자가 오롯이 감당해야 한다. 상황이 이런데 국가는 ‘인구위기’라는 말로 출산을 종용한다”며, 관련 보건의료 체계 구축과 실태조사를 통해 의료 접근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문 보기) https://www.beminor.com/news/articleView.html?idxno=23427

셰어의 활동 소식과 성·재생산에 관한 뉴스를 받아보고 싶다면 지금 바로 셰어의 뉴스레터를 신청해 보세요. 알찬 소식으로 가득찬 뉴스레터를 월 1회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