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지 반대가 공공 정책?…"특정 종교 입장 따라 국가정책 펼치면 안 돼"

2022-02-22

[뉴스앤조이] 정의당, 기공협 정책 제안 비판…"이재명·윤석열 낙태 문제에 대한 분명한 입장 밝혀야"
임신 중지 반대가 공공 정책?…"특정 종교 입장 따라 국가정책 펼치면 안 돼"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기공협·소강석 대표회장)는 선거철마다 주요 정당·후보에게 보수 기독교적 색채를 띤 정책을 제안해 오고 있다. 이번 대선을 앞두고도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생명 존중의 날 국가 기념일 제정' 등 10대 정책을 담은 질의서를 주요 정당에 보냈다.
...

기공협은 국민에게 생명 존중 정신을 심어 주기 위해 국가 기념일을 제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임신 중지 문제가 사회적으로 심각하므로 낙태 관련 모자보건법 개정 등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은 동성애·동성혼을 부추긴다며 반대한다고 했다.
 ...

성적권리와재생산정의를위한센터셰어 나영 대표는 기공협의 일부 정책은 국민의 실질적인 생명·안전 보장과 무관하다고 지적했다. 나영 대표는 2월 10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생명을 소중히 다룬다는 것은 추상적인 가치를 수호하는 문제가 아니라, 국가와 사회가 생명에 영향을 미치는 폭력이나 차별을 어떻게 해소해 나갈 것인지 구체적인 정책을 만들어 나가는 문제다. 따라서 임신 중지나 유지를 원하는 모두가 차별받지 않고, 제대로 된 임신과 출산을 보장할 수 있는 사회적 환경을 보장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명 존중의 날을 만들겠다는 건 사실상 아무것도 안 하겠다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기공협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정책에 개입하는 등 영향을 미치고,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에 주도적으로 목소리를 내온 단체다. 이런 일부 종교 단체의 입장을 마치 사회 전체의 의견인 것처럼 공식화하고 수용하는 것은 편향된 인터넷 여론을 반영하는 일이나 다름없다. 특정 종교의 입장에 따라 국가정책을 결정하는 일은 이제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전문보기: https://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304028

셰어의 활동 소식과 성·재생산에 관한 뉴스를 받아보고 싶다면 지금 바로 셰어의 뉴스레터를 신청해 보세요. 알찬 소식으로 가득찬 뉴스레터를 월 1회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