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어 “정부·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진상규명·재발 방지책 마련하라”

2020-07-14

[여성신문] 셰어 “정부·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진상규명·재발 방지책 마련하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비서를 수년간 성희롱·성추행한 사건과 관련해,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SHARE)’가 이번 사건은 “단지 개인의 피해 호소가 아니라 반복되는 구조적 문제에 대한 고발임을 분명히 인식하라”며 정부와 서울시에 “철저한 진상규명, 공직사회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하라"고 촉구했다.

셰어는 모두의 성적 권리와 재생산 권리를 보장하고자 활동가, 연구자, 변호사, 의사들이 결성한 조직으로 전문 상담·의료지원, 포괄적 성교육, 정책연구를 통합적으로 운영하는 센터다. 이들은 지난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사건은 “단지 개인의 피해 호소가 아니라 반복되는 구조적 문제에 대한 고발”이라고 강조했다. “지방자치단체의 장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하며 공적 업무를 수행하는 여성 노동자에게 성적인 요구와 언행을 당연시하는 태도가 여전히 공직사회에 만연하며, 이와 같은 위력 성폭력이 안희정 전 도지사 사건 이후에도 어떠한 변화나 대책 없이 계속됐다”면서 “정부는 안희정 전 도지사, 오거돈 전 시장을 비롯하여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피해자들의 고발을 오로지 개인의 문제로만 치부해왔던 태도가 또다시 이러한 비극을 야기했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셰어는 “피해자에 대한 비난과 억측, 신상털이 등의 2차 가해 또한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여전히 이 사실에 대해 어떠한 성찰과 반성도 없이 도리어 침묵을 요구하고 있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 행보를 규탄”했다. 또 “정부와 서울시가 철저한 성찰과 대책 마련으로 피해자에 대한 책임을 다할 때까지, 우리는 피해자의 편에서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보기)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752

셰어의 활동 소식과 성·재생산에 관한 뉴스를 받아보고 싶다면 지금 바로 셰어의 뉴스레터를 신청해 보세요. 알찬 소식으로 가득찬 뉴스레터를 월 1회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