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논평] 웃으며! 끝까지! 함께! 투쟁한 노동자 김진숙의 복직을 축하하며

2022-02-25


[환영 논평]

웃으며! 끝까지! 함께! 투쟁한 노동자 김진숙의 복직을 축하하며

 

“웃으며! 끝까지! 함께! 투쟁!”

2011년, 김진숙 지도위원은 한진중공업 85호 크레인 위에서 이렇게 외치며 연대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 해 1월, 홀로 크레인에 올라 투쟁을 시작한 그를 반 년이 지나서야 찾아간 우리는 크레인 위에서 들려오는 이 구호를 함께 외치며 오히려 더 큰 힘을 받았습니다. 희망버스가 이어지는 동안, 그 이후 복직 투쟁을 벌여오는 동안에도 노동자 김진숙은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이주노동자, 차별받는 이들의 이름을 빠짐없이 부르고 연대했습니다.

 

우리는 미싱사로, 시내버스 안내원으로, 조선소의 용접 노동자로 살아온 노동자 김진숙, 그 현장에서 여성 노동자로서 경험한 차별과 폭력의 현실을 잊지 않고 더 많은 여성노동자들과 사회의 소수자들의 투쟁에 연대해 온 김진숙, 동료들의 투쟁과 동지들의 죽음 앞에서 매 순간 쉽지 않은 투쟁을 결단하며 싸워 온 김진숙, 노동조합 활동을 이유로 대공분실에 끌려가고 부당하게 해고되었으나 37년의 시간 동안 그 부정의에 맞서 끝내 복직을 이루어낸 김진숙을 기억하며 함께 그 승리를 축하합니다.

 

노동자가 함부로 해고되는 세상, 노동자에게 장시간 노동과 위험한 노동환경을 강요하는 세상, 위험을 외주화하고 노동자를 죽음으로 몰아넣는 세상, 사회적 소수자로 살아가는 노동자일수록 더 많은 차별과 폭력이 자행되는 세상에서는 성과 재생산의 권리도 온전히 실현될 수 없기에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해 투쟁하는 단체로서 우리는 김진숙의 투쟁을 이어나갈 것입니다. 또 다른 노동자들의 현장에서 함께 투쟁할 것입니다.

 

우리는 김진숙의 투쟁을 통해 웃으며! 끝까지! 함께! 싸우는 법을 배웠습니다.

 

우리 모두에게 큰 힘이 되었던 노동자 김진숙의 복직을 뜨겁게 축하하고 환영합니다.

 

2022년 2월 25일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 SHARE

 

 

셰어의 활동 소식과 성·재생산에 관한 뉴스를 받아보고 싶다면 지금 바로 셰어의 뉴스레터를 신청해 보세요. 알찬 소식으로 가득찬 뉴스레터를 월 1회 보내드립니다!